[경북도청]풍기인삼연구소, 인삼 묘삼상토 연속사용 기술개발

  인삼 현장실용공동연구과제 현장평가회 가져... 경북도, 친환경묘삼 생산기술 선도

2019.06.14 (금) 07:51:00 최종편집 : 2019.06.14 (금) 07:51:00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는 13일(목) 예천군 농업회사법인 이노진팜에서 ‘묘삼상토 연속사용 기술개발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삼재배농가, 시군농업기술센터, 유관기관 관계관 등 50여명이 참석해 묘삼상토의 연속사용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번 평가회는 시설 내 다단베드에서 묘삼 수확 후 상토를 재사용 할 수 있도록 상토 연속사용 기술을 확립하기 위해 풍기인삼연구소와 예천군농업기술센터가 공동으로 현장실용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이노진팜 시설 내 묘삼생산 후 교체가 필요한 상토의 양이 15,000㎥ 정도로 교체 비용이 많이 소모되어 재사용을 위한 방법으로 친환경 약제, 전기열선 및 증기 처리 등을 통해 연속적인 사용을 검토했다.

특히 인삼 농작업단계별 노동 강도는 10점 기준으로 파종(8.3)>병해충방제(8.2)>정식(7.9)>관수(7.5)>망짓기(7.3)>묘포설치(7.0)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묘삼생산 후 인삼 뿌리썩음병으로 인한 품질저하가 농가의 큰 골칫거리다. 인삼은 연작장해로 한 번 재배한 토양에서는 다시 묘삼을 생산하기가 어렵다.

현재까지의 결과는 화학적인 친환경약제를 이용한 소독 보다는 물리적 처리인 열처리로 전열선 50℃, 증기살균 등이 각각 81.3%, 100%의 곰팡이 감소효과를 나타냈으며 인삼 생육이 가장 좋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농업회사법인 이노진팜 김영준 대표는 “비가림 시설 내 묘삼 상토를 1회만 사용하고 교체를 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는데 수확 후 상토 연속사용 기술이 개발되어 경영비 절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류정기 풍기인삼연구소장은 “현장 실용 공동연구과제를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발굴하여 농가에 도움이 되는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것”이라며 “앞으로 경북 인삼산업의 경쟁력 향상 및 농가 생산성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북연합방송 gumisun@daum.net

# [경북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010
LG
AI
EM
.
119
삼성전자
tv
구미
많이 본 뉴스
[구미]2019 대한민국 마이스터..
[구미]43번째 주민들의 꿈과 희..
[구미]2019 자연민속행사 농소..
[구미]2020년 첫째아 100만원..
[구미]관내 선인장 재배농가 유..
[구미]장세용 구미시장, 아비드..
[구미]“제4회 대한민국 범죄예..
[구미]겨울철 자연재난 사전대..
[구미]늦가을 여행, 구미로 서..
[구미]구미청년 상상나래̿..
[군위]소확행 농촌마을 축제,..
[김천]김천시! 김천농산물 베트..
[청송]우리마을 예쁜치매쉼터..
[김천]11월 11일은 좋은 일 (..
[김천]2020년도 예산안에 반영..
[군위]이웃이 선물한 여행 ‘함..
[구미]직업소개사업자 직무능력..
[성주]아이돌보미 법정의무교육..
[김천]2020년 성주참외 50년사..
[고령]새콤달콤한 고령딸기 첫..
포토 뉴스
[구미]제7회 구미낙동강 전국 수영대회 개최
[구미]엉클권사랑나눔봉사단, 청소년 봉사
[구미]미투지지 선언 및 구미시성폭력근절을 위한 기자회견!
[구미]장영선의 행복한 춤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