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기관]환동해본부 해양쓰레기 환경정비... 찾고 싶은 동해안 만든다

  

2020.09.16 (수) 09:23:56 최종편집 : 2020.09.16 (수) 09:24:37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는 15일 영덕 고래불해수욕장 일원에서 해양쓰레기 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 환경정화활동에는 김남일 환동해지역본부장을 비롯한 직원들과 영덕군 바다환경지킴이,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해변으로 떠밀려온 목재와 스티로폼, 플라스틱 등 각종 해양쓰레기와 해수욕장 주변 환경정비를 실시해 마대(20kg) 700여개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번 태풍으로 영덕에만 750여 톤의 해양쓰레기가 밀려오는 등 경북 동해안이 5천톤이 넘는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해양쓰레기는 바닷물을 머금고 있어 그대로 묻거나 태울 수가 없어 염분제거 및 분류작업 등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일반 쓰레기에 비해 처리 비용도 많이 들고 절차도 까다로워 해양쓰레기 처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환동해지역본부 직원들은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을 마치고 주변 지역주민들과 해수욕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생활쓰레기 유입 예방에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와 깨끗한 연안환경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바다환경지킴이를 확대․운영해 해양쓰레기 수거와 환경정비 활동으로 2차 오염을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에는 190여명의 바다환경지킴이가 해양오염 행위 감시와 쓰레기 수거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태풍으로 인한 큰 피해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여파로 쓰레기 수거인력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조금이나마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해양쓰레기는 어업피해와 해상안전, 미관훼손 등 2차 피해의 원인이 되므로 어민들의 안전과 청정 동해안 이미지 제고를 위해 하루빨리 해양환경을 정비해 안전하고 쾌적한 어촌, 사시사철 관광객이 찾고 싶은 경북 동해안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북연합방송 gumisun@daum.net

# [경북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tv
LG
EM
AI
l
?
010
MOU
많이 본 뉴스
[구미]추석맞이 온누리상품권..
[구미]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구미]희망을 키우는 복지, 누..
[구미]인동동·고아읍 수영장..
[구미]추석연휴 대비 대중교통..
[구미]행복택시 추석 대비 코로..
[구미]‘국민건강보험공단 작은..
[구미]「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구미]구미시설공단, 추석연휴..
[구미]원평동 일원 도시침수예..
[구미]도개면 반대추진위원회“..
[구미]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구미] ‘함께하는추석명절 행..
[구미] ㈜엘디아이테크 , 사랑..
[구미]추석명절“고향집, 안전..
[구미]중추절, 코로나 극복의..
[경북도청]경북도, 비대면 시대..
[구미]‘2020 금오예술제’랜선..
[구미]언어발달지원서비스 추진..
[구미]나누는 마음으로 추석은..
포토 뉴스
[김천]김천시의회 홍보대사 한혜진 코로나19 격려 영상
[구미]구미국가5산업단지 홍보영상
[구미]선산보건소, 치매극복관리사업 최우수 기관 선정
[구미]제7회 구미낙동강 전국 수영대회 개최